Exo KAI says, “I wish you all experience the miracles of happiness” in the last testimony of the “Miracle We Met”

엑소 카이, ‘우리가 만난 기적’ 종영 소감으로 “행복한 기적 모두 경험했으면”라고 말하다

Exo KAI says, “I which you all experience the miracles of happiness” in the last testimony of the “Miracle We Met”

 

Exo KAI reported his feeling after finishing the TV-show “Miracle We Met”.

Kai played the role of Ato in the KBS 2 drama “Miracle We Met” directed by Lee Myung-min, and produced by A-story.

Kai said, “I was happy and enjoyed during the filming of a good artist, a good director, good staff members, good seniors, and a good drama.”

“I was able to feel various emotions through the role of ‘Ato’ and it seemed to make a miracle with everyone who is trying for the drama like the title. I would like to thank the viewers, and I hope that everyone who has seen this drama will experience a happy miracle. ”

In this drama, Kai received a great deal of love as he acted as an actor of the heavenly messenger who made God’s mistake a god’s “Hail Mary”, and received the nickname of “A handsome cartoon character from the heaven” as a fantasy element of the drama.

 

엑소 카이가 ‘우리가 만난 기적’ 종영 소감을 전했다.

카이는 29일 종영을 앞두고 있는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아토 역을 맡아 연기를 펼쳤다.

카이는 “좋은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 분들과 좋은 선배님들 그리고 좋은 드라마를 만나서 촬영하는 동안 행복하고 즐거웠다”라고 소회를 드러냈다.

이어 “ ‘아토’라는 역할을 통해서 다양한 감정들을 느낄 수 있었고, 제목처럼 이 드라마를 위해 힘써주시는 모든 분들과 함께 기적을 만들어가는 것만 같았다. 시청자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 드리고, 이 드라마를 보신 모든 분들이 행복한 기적을 경험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카이는 이번 드라마에서 신의 실수를 신의 한 수로 만드는 천상계 메신저 아토 역을 맡아 극의 판타지 요소를 담당해 ‘천상계 만찢남’이라는 애칭까지 얻는 등 큰 사랑을 받았으며, 연기자로서의 가능성 역시 인정받아 향후 행보를 기대케 했다.

코리아브랜드뉴스(kobrnews@)